본문 바로가기

역할

전체메뉴 홈

문화재청은 우리 겨레의 삶의 예지와 숨결이 깃들어 있는 소중한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여 민족문화를 계승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국민의 문화적 향상을 도모하는 것을 기본임무로 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문화재청에서 구체적으로 하고 있는 일은 다음과 같습니다.

문화재지정 및 등록

문화재 중에서 특히 중요한 것을 지정문화재로 지정하여 관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국보·보물 같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관리 업무는 문화재청에서 직접 담당하고 시도지정문화재 지정관리에 대해서는 지자체의 업무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정되지 않은 문화재 중에서 보존을 위한 조치가 특히 필요한 것을 등록문화재로 등록하여 보존하는 일도 하고 있습니다.

현상변경·발굴 등 허가

국가지정문화재 또는 보호구역의 현상을 변경하거나 보존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하거나 지하나 해저에 묻혀있는 문화재를 발굴하기 위해서는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국가지정문화재와 관련된 각종 현상변경 및 국외반출·매장문화재의 발굴 신청 등을 검토하여 허가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문화재청의 중요한 일 중의 하나입니다.

문화재 보존과 재정지원

문화재청은 문화재의 보존·정비 등을 위한 재정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국가지정문화재 관리·수리 및 중요 무형문화재 보호·육성 등을 위한 국고보조금을 지원하고, 백제 등 7대 문화권 유적정비·남해안 관광벨트내 유적정비 등 각종 유적지 정비를 위한 예산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조선 궁·능 및 중요 유적지 관리

문화재청은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종묘, 동구릉, 서오릉 등 수도권 지역의 조선 왕릉을 직접 관리하면서, 경복궁 복원 · 정비, 덕수궁 복원 · 정비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세종대왕 유적·현충사·칠백의총 등 중요 국가유적지를 관리하고 국립고궁박물관·국립해양유물전시관 등을 운영하는 일을 맡고 있습니다.

우리 문화재 세계화 및 남북 문화재 교류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등록·세계 기록유산 등록·‘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 선정 등을 통해 우리 문화재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고, 일본·중국·러시아 등 외국과 문화재 분야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고구려 고분군 보존 지원 등을 통해 남북 문화재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습니다.

문화재 조사·연구 및 전문 인력양성

문화재청 소속의 「국립문화재연구소」를 통해 문화재의 과학적 보존관리를 위한 각종 조사·연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립 4년제 문화재 특수대학인 「한국전통문화대학교」를 설립·운영하여 문화재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일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